과거 의정부 비발치 교정에 있었던 7가지 끔찍한 실수

치과의사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오는 15일로 앞당겨졌다. 서울시는 지난 8일 이처럼 내용의 공문을 서울 25개구 보건소에 하달했다. 각 구 보건소는 이를 바탕으로 관할 내 치과병의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에 접종 대상자 명단 제출을 요청한 것으로 검사됐다.

공문의 말을 인용하면 접종 대상자는 병의원 및 약국 종사자로 의사, 치과의사, 한의사, 간호사, 간호조무사, 의료기사, 약사, 한약사, 영양사, 치과위생사, 보건교육사 등이다. 접종을 희망하는 의료기관 업무자는 16일까지 명단을 제출해야 한다. 송파구의 경우 관내 의료기관이 지정된 양식에 희망자 명단을 작성 후 이메일로 접수하는 방식으로 취합하고 있다.

이는 백신접종 후 잔여량 생성 등 폐기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예비명단 확보 차원으로, 기한 내 명단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접종순서가 잠시 뒤로 밀릴 수 있으니 각별히 유의해야 한다.

실질적인 접종은 오는 13일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. 이와 관련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 직원은 “현재 의원급 의료기관 근로자의 코로나 백신접종은 19일로 예정돼 있는 상태”라며 “서울 뿐 아니라 전국의 모든 지자체에서 동일하게 시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. 허나, 예정이기 때문에 변수가 생성할 경우 변동될 가능성은 있다”고 밝혀졌습니다.

지난 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(단장 A 씨·이하 예방접종추진단)은 접종대상을 http://query.nytimes.com/search/sitesearch/?action=click&contentCollection&region=TopBar&WT.nav=searchWidget&module=SearchSubmit&pgtype=Homepage#/의정부 교정치과 확대하고 접종시기를 앞당긴 ‘코로나19 예방접종 9분기 시작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. 의원, 치과의원, 한의원 등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의 보건의료인 33만5,000명이 우선접종 대상자에 함유되고, 10월 중순 중 백신접종을 시행한다는 것이 주요내용이었다. 본지 취재결과 당초 5월 19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29일부터 접종을 실시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었으나, 이 일정이 더욱 앞당겨진 셈이다.

그리고 예방접종추진단은 원활한 예방접종을 위해 관내 위탁의료기관 중 8월 중순부터 조기 사업수행이 가능한 기관을 선별 지정, 시군구별 2~70개소 내외의 위탁의료기관 지정을 추진한다는 계획 중에 있다. 그외에도 백신 도입시기를 고려한 꼼꼼한 재고관리로 1차 접종대상을 늘리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 간격도 8~12주 범위 내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. 현재 1차 접종을 끝낸 접종자에 대해서는 접종간격을 12주로 조정할 예정이다.

요번 ‘코로나19 예방접종 7분기 시행계획에는 의원급 의료기관 종사자 외에도 △장애인 의정부 교정치과 돌봄 업무자 60만5,000명 △노인 방문 돌봄 업무자 22만8,000명 △투석환자 3만2,000명 △항공승무원 7만7,000명 등이 우선접종 대상자에 포함됐다.

image